보안업계 올해 새 먹거리 '블록체인' ...시장 공략 잰걸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1-09 15:18
조회
125
디지털데일리

2019.01.09 10:29:09 / 홍하나 hhn0626@ddaily.co.kr

 


art_1546959785.jpg[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보안업계가 올해들어 블록체인 사업에 더욱 고삐를 죄고 있다.

이미 지난해 말 안랩, 한컴시큐어, 마크애니, 파수닷컴 등 주요 보안기업들은 2019년 주요 시장 전략의 하나로 블록체인 강화를 선포했다. 일부 보안기업들은 지난해부터 블록체인 사업을 시작해왔으나 아직까지는 ‘초석 다지기’ 단계다. 블록체인 기반의 보안 시장 창출을 위해서는 올해가 중요하다.

안랩은 올해부터 블록체인 기술개발과 사업을 본격화한다. 권치중 안랩 대표는 앞서 시무식에서 “최고기술책임자(CTO) 부문을 중심으로 인공지능(AI), 데이터분석, 블록체인 등 차세대 기술 역량을 신속하게 확보해 제품과 서비스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랩은 올해 초 조직개편을 통해 CTO 부문 내 블록체인팀을 신설했다. 안랩 측은 “블록체인 팀은 기반 기술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블록체인 플랫폼, 데이터 보호기술 연구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컴시큐어는 지난해부터 블록체인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2018년 블록체인 기반 인증 솔루션인 ‘블록체인 시큐리티 스위트’ 개발에 이어 블록체인 플랫폼 ‘한컴 에스렛저’를 출시했다. 한컴 에스렛저의 경우 한컴그룹이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시티 플랫폼 사업에 적용할 계획이다.

관련 기업과 파트너십도 맺었다. 지난 4일 한컴시큐어는 사용자중심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기업 하렉스인포텍과 전략적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한컴 에스렛저와 하렉스인포텍의 간편결제 서비스를 연동할 계획이다. 한컴시큐어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에 집중했다면 올해 금융 블록체인 서비스와 정부추진 사업에 적극 참여해 실질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크애니는 올해 블록체인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겠다고 밝혔다. 최종욱 마크애니 대표는 “오랜 기간 준비해 온 블록체인 사업을 본격적으로 전개하는 만큼 올해 블록체인 시범 사업에 적극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마크애니는 블록체인 기반의 위변조검증·방지 시스템에 주력할 방침이다. 작년까지 블록체인 기술개발에 초점을 맞췄다면 올해는 사업에 비중을 둘 계획이다. 또 공공기관 사업·과제를 통해 플랫폼화를 진행한다. 회사는 공공기관 사업·과제 3건 이상 수주한 바 있다. 1차년도 개발을 마치고 2차년도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파수닷컴은 지난해 7월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 파수블록을 서비스하고 있다. 파수블록은 전자문서의 진본 증명이 필요한 시스템에서 전자문서의 시점 확인과 진본 증명을 지원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이다. 회사는 파수블록을 오렌지라이프의 프라이빗 블록체인 시스템과 연계했다. 향후 타시스템과의 연동, 협력모델 강화를 통해 시장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한 보안업계 관계자는 “블록체인 기술이 성숙기에 도달하면서 보안기업들의 시장 진출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무엇보다 블록체인 특성상 보안기술과 밀접하기 때문에 보안기업들의 새로운 돌파구로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